5·18 정신, 헌법 수록에 여야 정치권 한목소리 "초당적 추진"
5·18 정신, 헌법 수록에 여야 정치권 한목소리 "초당적 추진"
  • 이지연
  • 승인 2024.05.18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자 광주시의회 5·18 특위 관계자들이 '5·18 헌법전문수록'이 적힌 종이를 펼쳐보이고 있다. 2024.5.18. 연합뉴스 제공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자 광주시의회 5·18 특위 관계자들이 '5·18 헌법전문수록'이 적힌 종이를 펼쳐보이고 있다. 2024.5.18. 연합뉴스 제공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은 18일 여야 정치권 모두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의지를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5·18 44주년을 맞아 이날 낸 논평에서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수록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집권 여당의 무거운 책임감으로 5·18 정신이 온전하게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페이스북에 "더 이상의 5·18 폄훼와 왜곡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역사의 법정에 시효란 없고 온전한 진상규명만큼 완전한 치유는 없다"며 "민주당은 5·18의 진상을 밝히는 데 앞장서고 국가폭력 범죄는 반드시 단죄받는다는 상식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헌법 전문에 수록되는 것은 마땅한 일이고 여야 모두 특히 윤석열 대통령과 야당의 모든 당 대표들이 찬성한 일"이라며 "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도 최근 경남 김해에서 재배한 국화 1천 송이를 들고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22대 국회에서 5·18 헌법 전문 수록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개헌할 때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부분은 정당 간 반대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원포인트 개헌보다 포괄적으로 (개헌 논의를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페이스북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4·19혁명과 함께 이 땅의 민주주의의 뿌리가 되고 정신이 됐다"며 "여야 각 정당이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한 것은 큰 진전으로 헌법 개정 기회가 오면 최우선으로 실천할 일"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3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올해도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기념사에서 밝히진 않았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국민적 합의를 전제로 한 헌법 수록을 약속했다.

취임 첫해인 2022년 기념식에서는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 했고 지난해에도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지만 그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

기념식 후 강기정 광주시장은 페이스북에 "국민이 듣고 싶었던 헌법 수록에 대한 언급이 없어 너무 아쉽다"고 밝혔다.

광주시도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께서 언급하신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의 토대인 5·18은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며 "국민이 듣고 싶은 바로 그 말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이라고 논평했다.

광주시의회 5·18 특별위원회 소속 광주시의원들도 이날 기념식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5·18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소형 현수막을 들고 묵언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지연기자 ljy@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