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디 출신’ 전가람, KPGA선수권대회 정복
‘캐디 출신’ 전가람, KPGA선수권대회 정복
  • 승인 2024.06.09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
5년만에 우승 트로피 획득
리그 상금왕 경쟁 뛰어들어
세컨 아이언샷 하는 전가람<YONHAP NO-3335>
전가람이 7일 경남 양산시 에이원CC에서 열린 제67회 KPGA 챔피언십 with A-ONE CC 2라운드 14번 홀에서 세컨 아이언샷 하고 있다. 연합뉴스

‘캐디 출신 챔피언’ 전가람이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최고 역사를 지닌 메이저급 대회 KPGA 선수권대회(총상금 16억원) 정상에 올랐다.

전가람은 9일 경남 양산시 에이원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차로 따돌린 전가람은 2019년 휴온스 엘라비에 셀레브러티 프로암 이후 5년 만에 KPGA투어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통산 3승째다.

우승 상금 3억2천만원을 받은 전가람은 상금랭킹 2위(3억7천781만원)로 올라서 상금왕 경쟁에 뛰어들었다.

전가람은 2018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뒤 캐디로 일했던 사실을 공개해 주목받았던 선수다.

고교 3학년 때 KPGA 정회원 자격을 땄지만, 부친이 하던 사업이 기울며 집안 형편이 어려워지자 치킨 배달에 이어 골프장에서 일반 골퍼를 뒷바라지하는 캐디로 일했던 그는 KPGA투어에서 누구보다 정확한 아이언샷을 친다.

지난 2019년 SK텔레콤오픈 1, 2라운드에서 함께 경기한 최경주는 “이렇게 아이언샷을 잘 치는 선수는 처음 봤다”고 극찬할 정도다.

2019년 두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전가람은 2020년 시즌을 마치고 군에 입대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지난해 그는 두 번이나 준우승하며 경기력을 입증했다.

올해도 전가람은 파운더스컵 공동 8위에 이어 지난 2일 끝난 데상트코리아 매치플레이 7위 등 두 번 톱10에 입상해 언제든 우승이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동안 KPGA 선수권대회와 악연도 떨쳤다. 작년까지 6번 KPGA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두번 기권에 네번은 컷 탈락했다.

첫날 공동 선두, 2라운드 단독 선두, 3라운드 1타차 2위 등 사흘 내내 선두권을 달린 전가람은 최종 라운드에서 한때 공동 선두가 5명에 이르는 대혼전을 중반 연속 버디로 정리하고 우승했다.

8, 9, 10번 홀 연속 버디로 공동 선두를 달리던 전가람은 13번 홀(파5) 버디로 단독 선두로 뛰쳐나간 뒤 14번 홀(파4) 버디로 2타차로 달아났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