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김영진, 당헌 개정 연일 비판 "오해 살 일 왜 하나…대선 후보 가봐야 안다"
친명 김영진, 당헌 개정 연일 비판 "오해 살 일 왜 하나…대선 후보 가봐야 안다"
  • 김도하
  • 승인 2024.06.11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를 두는 당헌 개정을 추진하자 원조 친명(친이재명) 그룹 ‘7인회’ 출신인 김영진 의원이 “굳이 오해 살 일을 왜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번 당헌·당규 개정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김 의원은 1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 쓰지 말라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는 지난 10일 대표·최고위원의 사퇴 시한을 ‘대선 1년 전’으로 규정한 기존 당헌에 ‘특별하고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는 당무위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는 예외 조항을 추가하기로 의결했다.

이재명 대표가 오는 8월 연임하고 2027년 대선에 출마하려 할 경우 현행 당헌상으로는 2026년 3월엔 사퇴해야 하지만 당헌 개정 뒤에는 같은 해 6월 지방선거 이후까지 사퇴 시점을 늦출 수 있다.

이에 진행자가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 대표가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조치라는 지적이 있다’는 취지로 질문하자 김 의원은 “그러니 소탐대실이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현재 있는 조항으로도 상당하고 특별한 사유가 있으면 최고위와 당무위 의결로 예외를 들 수 있다”라며 “이렇게 결정하면 반대할 사람이 없을 텐데 굳이 왜 이런 당헌 개정을 하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누가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될지는 대선 당내 경선이 치러지는 2026년 9월에 가봐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이 대표만을 위해 민주당이 존재하는 건 아니다. 마음속으로 (대선 출마 뜻을) 품고 있는 다른 사람들 입장에선 공정하지 않게 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도하기자 formatow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