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중앙아 3개국 순방 마무리…"진정한 글로벌 중추외교 실현"
尹대통령, 중앙아 3개국 순방 마무리…"진정한 글로벌 중추외교 실현"
  • 이기동
  • 승인 2024.06.15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亞 순방 성과 가시화…핵심광물 확보, 가스전 수주 가능
우즈벡 뚫은 韓 고속철, 모로코·폴란드 이어 UAE도 넘봐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순방 의미에 대해 "진정한 글로벌 중추외교를 실현했다"고 평가했다.

각종 전쟁과 분쟁으로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위기가 가중돼 중앙아시아의 지정학적 가치가 급상승하는 상황에서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신뢰 구축은 물론, 핵심광물 확보와 가스전 수주 촉진, 한국형 고속철 첫 수출 확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극대화하며 글로벌 중추국가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는 분석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에서 "중앙아시아는 신흥전략 지역으로서, 특히 작년에 와서야 미국과 중국이 처음으로 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각각 9월과 5월에 실시하기 시작했다"며 "우리는 내년에 그 첫 회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 인접한 러시아에서 중앙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스킨십을 높이고 있지만, 패권 경쟁이나 지정학적 갈등 구도에서 자유로운 한국과의 협력에 대해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신뢰도는 높다는 평가다.

윤 대통령이 이번에 국빈 방문한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3국 정상들은 모두 우리 측의 K실크로드 구상과 내년에 열리는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에 대해 적극 지지 입장을 밝혔고 나머지 2개국도 호응하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한국은 같이 경제협력을 해도 뒤에 정치적으로 숨은 의도가 없고, 순수하게 개발 협력, 인재개발 등 경제적 관점에서 상생이 되는 방향으로 진지하게 해법을 모색하기 때문에 중앙아 국가들이 기대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중앙아 3개국 순방을 통해 3국과의 신뢰 관계를 다진 것은 물론, 중장기적 협력 관계도 구체적으로 그려나갈 수 있게 됐다.

투르크에서 가스전·플랜트 분야에서만 60억달러(한화 약 8조2500억원) 규모 추가 수주 기대감을 높였고, 카자흐에선 리튬 등 핵심광물 확보 협력을 강화했다.

우즈벡에선 2700억원 규모 한국형 고속철을 첫 수출하면서 본격적인 고속철 수출국 대열에 합류할 계기를 만들었다.

카자흐에선 리튬, 우즈벡에선 망간이나 몰리브덴 등 모두 반도체나 이차전지 등 분야 소재로 쓰이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우즈벡과 수출 계약을 체결한 우리 고속철 공급 규모는 250km/h급 고속철 42량으로, 2700억 원 규모다. 1편성에 7량으로, 이번에 수출 계약을 맺은 규모는 6편성으로 총 42량이다.

특히 이번 고속철 차량 수출로 모로코를 겨냥해 2025년 144량 발주, 폴란드의 경우 2026년 800량 발주에 도전하고, 관심을 갖고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정부와도 수출을 타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동기자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