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판단력 잃어” vs 野 “본회의 열어야”
與 “이재명, 판단력 잃어” vs 野 “본회의 열어야”
  • 이기동
  • 승인 2024.06.17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구성 놓고 극한 대치
與“원 구성 원점으로 되돌려야
대국민 1대1 토론 거듭 제안”
野 “더 이상 기다릴 이유 없어
관행 주장 말고 법·상식 따라야”
여야의 극한 대치 속에 22대 국회 원 구성이 여전히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17일에도 본회의 개최 여부를 두고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장에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며 상임위원회 구성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본회의 개최를 반대하며 여야 합의 없는 상임위 강제 배분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정치권에 따르면, 우원식 국회의장은 전날까지 여야 원내대표들과 접촉하며 원 구성에 대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여전히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우 의장에게 거듭 본회의 개최를 압박하고 있다.

앞서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의장의 양당 원내대표 회동 제안도 거부했다”며 “이만하면 충분히 기다려줬다. 더 이상 기다릴 여유도, 이유도 없다”고 17일 본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합의 없이 법사위·운영위·과방위원장을 독식한 점을 지적하며 원 구성을 원점으로 돌려놓을 것을 강조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재협상을 위한 대국민 ‘공개 토론’까지 제안한 상태다.

이같은 상황을 두고 거대 양당은 서로에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의 지침대로 움직이는 민주당을 상대로 한 걸음도 못 나아가고 있다”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속히 되돌아와 책임과 역할을 다하길 바란다”고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회 원 구성 협상에 대해 이 대표를 언급하며 “이미 3개의 재판을 받는 도중에 대북송금 재판까지 추가되니 이 대표와 친명계 의원은 정상적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대국민 1대 1토론’을 거듭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안 3일이 지나도록 묵묵부답이다. 유례없는 국회 운영 떳떳하다면 회피할 이유 없다. 오늘이라도 당장 응해 달라”고 압박했다.

추 원내대표는 또, 이 대표가 대북송금 사건을 두고 ‘희대의 조작 사건’, ‘검찰의 애완견’ 등의 발언으로 법원과 언론을 직격한 것을 두고 “국회 제1당 대표의 입에 담아서는 안 될 극언”이라며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 감정이 격해지면서 정상적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고 비판했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지도부가 정부 부처에 국회 업무보고를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냈다는 얘기가 있다”며 “집권여당이 우리 국민들 손으로 뽑은 대한민국 국회를 부정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헌법도 국회법도 무시하면서 오로지 ‘용산법’만 따르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여당 의원총회에 기재부 차관이 참석하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급조한 국민의힘의 자체 특위에도 7개 부처 차관이 줄줄이 배석했다고 한다”며 “학교도 안 가는 학생이 따로 선생님 불러서 자기 집에서 공부하자 우기는 격인데 말이 되는 얘기겠나.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색이 집권당인데 총선 민심을 거부하는 것도 모자라서, 독선과 불통을 더 강화하고 있다”며 “국회는 국민이 뽑은 대표다. 용산이 아니라 국민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총선이 끝난지 벌써 두 달이 넘었고, 민생 현안은 산적해 있다. 우리 국민들께서는 일하는 국회를 원한다”며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속히 국회의 자리로 되돌아와서,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바란다. 관행 주장하지 말고, 법과 상식을 따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기동기자 leekd@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