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공 소금물에 담그고, 경기 전 드라이버 헤드 바꾼 디섐보
골프공 소금물에 담그고, 경기 전 드라이버 헤드 바꾼 디섐보
  • 승인 2024.06.17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만에 US오픈 골프 정상에 다시 오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필드의 물리학도’로 불린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디섐보는 연습과 체력 훈련, 그리고 스윙과 장비 등 전 분야에서 과학적 원리와 방법론에 기초한 신기술을 채택하는 데 주저가 없다.

이번 US오픈 우승에도 디섐보가 동원한 신기술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라운드 전에는 반드시 골프공을 소금물에 담근다”고 밝혔다.

골프공의 무게 중심이 공 가운데에 위치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다.

골프공을 소금물에 담그는 일은 매니저 몫이다.

디섐보는 CNN과 인터뷰에서 “구형의 물체에 딤플이 있다면 완벽하게 중앙에 무게 중심을 두기 어렵다”고 말했다.

골프공은 완벽한 균형을 이룰 수 없기에 가능하면 균형이 잘 맞춘 볼을 골라내는 작업이라는 얘기다.

소금물에 담근 볼은 무거운 쪽이 수면 아래를 향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반대편에 점을 찍어 표시한 뒤 그 점이 보이도록 놓고 굴리면 똑바로 굴러간다고 그는 덧붙였다.

볼의 무게 중심이 벗어나면 궤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게 디섐보의 주장이다.

대부분 골프공은 그렇게 큰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최대한 정확한 샷을 위한 준비 과정이라고 디섐보는 밝혔다.

디섐보는 또 최종 라운드 티오프 15분 전에 드라이버 헤드를 교체했다.

디섐보가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코치, 매니저, 장비 담당자 등에 둘러싸여 드라이버 헤드를 직접 교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직접 헤드를 빼낸 뒤 다른 헤드를 끼워 휘둘러본 뒤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표정을 짓더니 또 다른 헤드로 갈아 끼우기를 반복했다.

그는 마침내 헤드 하나를 골라 끼운 드라이버를 캐디에게 건넸다.

저스틴 토머스(미국)의 캐디로 일하다 골프채널 코스 리포터로 직업을 바꾼 짐 매케이는 “연습하다 헤드가 망가진 듯하다”면서 “좋은 일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디섐보는 18번 홀(파4)에서 드라이버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져 페어웨이를 벗어나 곤란한 상황을 맞았고 다음 샷도 벙커에 들어갔지만 55야드 벙커 샷을 홀 1m에 붙여 우승할 수 있었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