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실점 피칭…대형 신인 육선엽, 역할 커질까
무실점 피칭…대형 신인 육선엽, 역할 커질까
  • 석지윤
  • 승인 2024.06.18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전 5회부터 추격조 역할
2이닝 3사사구 1탈삼진 활약
한달 만의 실전서 ‘기대 이상’
육선엽
삼성의 1라운더 출신 고졸 신인 육선엽은 18일 대구 SSG전 2이닝 무실점 호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1라운더 출신 투수 육선엽(18)이 무실점 피칭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삼성의 우완 정통파 투수 육선엽은 1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주중 3연전 첫 경기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육선엽의 올 시즌 네 번째 등판. 지난달 10일 NC전 등판했던 육선엽은 39일만에 1군 마운드를 밟았다.

이날 선발 등판한 좌완 이승민(2.1이닝 5피안타 2사사구 4실점)과 이호성(1.2이닝 1피안타 5사사구 1실점)이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탓에 육선엽은 팀이 2-5로 뒤진 5회부터 추격조 역할을 맡았다. 그는 5회를 삼자 범퇴로 돌려세우며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6회 들어 위기를 맞았다. 볼넷 두 개와 몸에 맞는 볼 하나로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것. 대량 실점 위기에서 육선엽은 집중력을 발휘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그는 이날 2이닝 무피안타 3사사구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정규 이닝 동안 마운드에 오른 삼성의 불펜 투수 가운데 가장 긴 이닝을 소화하면서도 안타와 실점을 허용하지 않은 것. 한 달여만의 실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셈.

육선엽은 이날 눈도장을 찍으며 삼성 불펜에서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올 시즌 원태인과 데니 레예스를 제외한 선발진이 좀처럼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하지 못하며 불펜진에 과부하가 걸린 상태다. 특히 선발이 예상보다 일찍 마운드를 내려올 경우, 필승조까지의 징검다리 역할을 맡아줄 투수들이 부족한 상태다. 이 가운데 기대를 모으는 1라운더 출신 신인 육선엽이 제역할을 해낸다면 삼성으로선 근심거리 하나를 덜게되는 셈이다. 육선엽이 호투를 꾸준히 이어가 입단 첫 시즌부터 삼성 불펜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톱타자로 출전하며 지난 2021년 8월 19일 대전 한화전 이후 1천34일 만에 리드오프 중책을 맡은 외야수 김헌곤은 첫 타석부터 홈런을 때려내며 지난 16일 창원 NC전 마지막 타석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다. 올 시즌 KBO리그 네 번째 리드오프 홈런이자 그의 통산 첫 선두 타자 홈런.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