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배터리 공장 화재, 22명 사망·8명 부상
화성 배터리 공장 화재, 22명 사망·8명 부상
  • 박용규
  • 승인 2024.06.24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중 외국인이 20명
연락 두절 1명 계속 수색
공장 내 배터리 3만5천개
1개 터지자 연쇄적 폭발

 

경기도 화성시의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24일 사상자가 30명이 나오는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1분께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유해화학물질인 리튬 취급 공장에서 불이 나면서 인명피해와 연소 확대 우려로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에 나섰다. 발화 후 4시간 40여분이 지나 오후 3시 10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

최초 사망 1명, 부상 6명으로 확인됐던 인명피해는 수색 과정에서 대폭 늘었다. 경기 화성소방서는 현장 브리핑에서 오후 6시 30분 기준 사망자는 22명, 중상자 2명, 경상자 6명이라고 밝혔다.

숨진 22명 중 20명은 외국인, 2명은 한국인으로 확인됐다. 외국인 국적은 중국 18명, 라오스 1명, 미상 1명으로 알려졌다. 시신은 2층 곳곳에서 발견됐으며 아직 연락이 두절된 실종자 1명이 남아있어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시신 훼손 상태가 심해 사망자의 인적 사항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화재 당시 3동에 있던 근무자는 67명으로 1층에 15명, 2층에 52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현장 브리핑에서 배터리 셀 하나에서 폭발적으로 연소가 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아리셀 공장은 리튬 일차전지를 취급하는데 금속성 물질 특성상 폭발 가능성이 높아 화재 진압에 애를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영 경기 화성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선착대 도착 당시 내부에 있던 배터리 셀이 연속 폭발하며 급격히 불이 번져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최소 3만5천여개의 배터리가 공장 안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12시 36분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범정부적 대응에 나섰다. 수사당국은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사고 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날 오후 화재 현장을 찾아 진압과 수색구조 상황을 살폈다. 이 장관은 “소방 등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화재 진압과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용규기자 pkdrgn@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