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생 “홍명보, 한국 축구 사령탑 적임자”
이임생 “홍명보, 한국 축구 사령탑 적임자”
  • 승인 2024.07.08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협, 선임 사유 브리핑
전술·리더십 등 8개 항목 강조
“K리그1 울산서 보여준 전략
대표팀 적용할 만 하다 판단
100명 안팎 외국인 후보 검토
홍 감독보다 적임자 못 찾아”
홍명보 감독 선임 관련 브리핑하는 이임생 기술...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총괄이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회의실에서 축구협회가 차기 대표팀 감독으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을 내정한 것과 관련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는 국가대표팀의 신임 사령탑으로 홍명보 K리그1 울산 HD 감독을 내정한 이유로 경기 철학, 리더십 등 8개 항목을 들면서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총괄이사는 8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재진 대상 브리핑에서 선수단 장악 능력 등 홍 감독의 장점과 현재 협회가 처한 상황 등을 합쳐 총 8개의 선임 사유를 설명했다.

이 이사가 언급한 항목은 △빌드업 등 전술적 측면 △원팀을 만드는 리더십 △연령별 대표팀과 연속성 △감독으로서 성과 △현재 촉박한 대표팀 일정 △대표팀 지도 경험 △외국 지도자의 철학을 입힐 시간적 여유의 부족△ 외국 지도자의 국내 체류 문제다.

지난 2월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이 경질되고자 5개월가량 정식 사령탑 없이 A매치 일정을 치른 한국 축구는 전날 비로소 수장을 찾았다. 홍 감독이다.

이 이사가 ‘삼고초려’ 하듯 간곡히 설득한 끝에 완강했던 거절 의사를 돌린 홍 감독은 2027년 1∼2월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 아시안컵까지 2년 6개월가량 임기를 받았다.

이 이사는 ‘측면 뒷공간의 효율적 공략’ 등을 언급하며 울산에서 홍 감독이 보여준 전략이 대표팀에도 적용할 만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데이터로 기회 창출, 빌드업, 압박 강도 모두 (홍 감독의 팀이) 1위였다. 활동량은 10위였으나 효과적으로 경기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 감독을 ‘원팀 정신’을 만드는 데 탁월한 지도자라 표현하며 “연령별 대표팀과 연속성이 중요해 국내 지도자를 선임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울산은 K리그에서도 특히 개성 강한 스타급 선수들이 즐비한 구단이지만 홍 감독 특유의 카리스마 덕에 선수단 내분을 비롯한 각종 잡음이 들리지 않았다.

한편으로 이 이사는 외국 지도자와 비교해 울산에서 K리그1 2연패 등을 이룬 홍 감독의 성과가 떨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홍 감독이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지도자로서 실패한 경험도 한국 축구가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자원이라고 평가했다.

세계 축구의 흐름을 아는 외국인 지도자를 원한 팬들의 열망을 인지한 축구협회는 100명 안팎의 외국인 후보를 검토했으나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등 명문 구단의 주축들이 대거 포진한 대표팀을 맡길 만큼 지도력이 입증된 후보는 비쌌다. 몸값을 감당할 만한 인물은 경력 등이 성에 차지 않는 상황이 반복됐다.

이 이사는 지난 2일 다비드 바그너, 거스 포옛 등 외국인 감독과 면담하러 유럽 출장을 다녀왔지만 홍 감독 만한 적임자는 없다고 판단했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