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공방도 치열
여야 원내공방도 치열
  • 장원규
  • 승인 2012.11.0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한구, 환노위·행안위 파행애 “민주당 구태정치 탓”
박지원, 투표시간연장법 등 4대 요구 수용해야
대선을 40여일 앞두고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공중전이 원내에서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국회의 내년도 정부예산안 심사가 시작된 가운데 새누리당은 환경노동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가 파행을 겪은 것과 관련해 “민주통합당의 구태정치 탓”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투표시간 연장이나 쌍용자동자 국정조사, 민간인 사찰 국정조사는 거부하고 ‘먹튀방지법’은 하자는 얼토당토 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권력은 함부로 행사하는 게 아니다”라며 “환노위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은 일방적으로 청문회를 결정했다.

행안위에서는 예산심의를 안하고 느닷없이 다른 법안을 심의하자면서 회의를 중단시켜버렸다”고 비난했다. 또 “윤리특위에서는 제소돼 있는 사람들의 문제를 처리하지 않고 계속 파행시키고 국방위에서도 UAE 파병처럼 중대한 국가이익이 걸려 있는 문제에 대해 일방적으로 뒤엎어 버리는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사전에 합의된 행안위 예산심의 일정을 전면 거부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일방적으로 의사일정을 바꾸자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며 “국회는 여야가 합의한 일정대로 운영되는 게 당연한 원칙이기 때문에 민주당의 이런 독단적이고 억지스런 행동은 더 이상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국민들의 민생과 내년살림에 관련돼 있는 예산심사를 내팽겨치는 어리석고 구태적인 일을 즉각 중단하고 예산심사에 응해야 한다”며 “지금처럼 목적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구태정치를 계속하면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행안위는 지난 5일 행안부와 중앙선관위의 2013년도 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당이 예산심사에 앞서 투표시간 연장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문제를 논의하자고 요구하자 새누리당이 이를 거부하면서 30여분 만에 회의가 중단됐다. 환노위에서는 지난 2일 새누리당이 회의를 보이콧한 가운데 야당의 단독 표결로 오는 12일 MBC 노조 장기파업 관련 청문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먼저 제안한 소위 먹튀방지법과 투표시간 연장의 동시 처리를 문재인 후보가 수락했지만 새누리당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거부하고 있다”며 “이한구 원내대표는 소위 먹튀방지법은 반드시 해야 하지만 투표시간 연장법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투표율을 올리는 방법을 논의하자고 해 사실상 거부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이미 국회에서 민간인 사찰 국정조사위원회가 구성됐지만 아직 국정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 원내대표는 과거 정권 즉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부터 민간인 사찰을 조사하자고 요구했다. 차라리 단군할아버지 때부터 다하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통을 중시한다는 박근혜 후보, 투표시간 연장법을 국회에서 논의하자는 박 후보가 야당, 국민과 소통하지 않고 자기들끼리 소통하는 것은 소통이 아니라 짝짜꿍”이라며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