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양파

기사전송 2017-09-11, 21:19:4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11090545
조정권




옷을 잔뜩 껴입고 사는 여자가

모임에 나오곤 했었지

어찌나 많은 옷을 껴입고 사는지

비단을 걸치고도 추워하는 조그마한 중국여자 같았지



옷을 잔뜩 껴입고 사는 그 여자의 남편도

모임에 가끔 나오곤 했었지

남자도 어찌나 많은 옷을 껴입고 사는지

나온 배가 더 튀어나온 똥똥한 중국남자 같았지

그 두 사람 물에서 건지던 날

옷 벗기느라 한참 걸렸다네



◇조정권=197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비를 바라보는 일곱 가지 마음의 형태>
 <시편> <허심송> <하늘이불> <산정묘지>
 김수영 문학상


<감상> 양파 같은 사람을 우리는 흔히 겉과 속이 한결 같은 사람이라 좋게 이야기하는 사람도 많지만 새로운 것은 없고 똑같은 것만 반복되는 개성이 없는 사람이라고도 이야기 한다. 시인이 양파를 비단옷을 입은 중국여자 그리고 감출 것이 많아 자꾸만 옷을 껴입는 똥똥한 중국남자로 표현한 것처럼, 벗기고 벗겨도 그 속 모습이 드러나지 않는 양파와 같은 존재가 바로 지금의 우리 인간의 본 모습으로 표현한 것이 아닐까 싶다.

한세상 살다보면 이런저런 우여곡절도 많이 겪게 되고 깊은 수렁으로 빠지기도 한다. 하지만, 비단을 걸치고도 추워하는 조그마한 중국여자처럼 물질과 허례허식에 치우쳐 진다든지 똥똥한 중국 남자처럼 감추어야 할 것이 많아 거짓과 위선으로 너무 많은 옷을 껴입지는 말아야 할 것 같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