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5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8일(丙子)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돌무지

기사전송 2017-05-22, 21:42:09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박종하



무너지리라는 걸 알면서도

탑을 쌓는다

세상에서 가장 허술하게

세상에서 가장 초라하게

탑을 쌓는다



사랑

대책 없이 미련한 일이던 것을

혼자서 소중하게

가슴짝 뜯어내어

탑을 짓는다



그리움은 밑에다 깔고

간절함은 위에다 세우는데

무거운 건 왠지 가슴속일까

봄 아지랑이 보다 더 또렷이

눈앞에 서있는 세월이 서러워서


◇박종하=1976년 동인지 맷돌에 시를 발표함으로서
 문학 활동을 시작함.
 1980년 석간수 문학동인, 2006년 낙동강문학 창간호 동인
 현)낙동강문학 작품심사위원장, 한국시민문학협회 고문
 시집 <어느 꿈결 같은 세월의 오후> <세월>


<감상> 어리석음을 알면서도 행하는 행위, 부질없는 행위인 줄 알면서도 행하는 행위, 지난 뒤 발자취에 남긴 흔적은 가슴속으로 무거운 짐이 된다. 준비되지 않는 우리들의 나약한 모습, 세월은 다음 것을 위하여 흐르고 있는데….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