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6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7일(丙辰)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우리 함께 걷고 또 걸으면

기사전송 2017-09-03, 20:41:5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0903084517
용혜원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 함께 걷고 또 걸으면

동행하는 기쁨 속에

정겨운 사랑을 나눌 수 있다



햇볕이 따스하고

바람이 간간이 부는 날

정겨운 이야기를 나누면

평상시 멀게만 느껴지던 길도

가까워진다



우리 함께 걸으면

의기소침에 꽉 닫혀 있던

마음의 문도 활짝 열 수 있다



경치 좋은 곳에서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한 잔의 커피를 함께 마시면

삶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용혜원=1986년 <내 마음의 시> 동인을 구성
 현재 <한국문인협회> <한국기독교문인협회>
 <공간시인협회> <흐름>의 동인


<감상> 우리는 늘 살아가면서 이해관계를 따지고 계산하면서 살아갈 때가 많다. 그러다보니 내가 늘 손해 보는 것 같아 상대방과 더 벽을 쌓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오늘 하루는 과연 내가 만난 사람들과 어떤 만남이었을까? 생각해보니 매 순간마다 최선을 다하며 살았다고 말하지만 이렇게 지나고 나서 여전히 또 후회가 밀려온다는 것은 아직도 부족하고 못 다한 것들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불볕더위가 엊그제 같았는데 어느새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이 아름다운 가을, 다른 것 생각하지 않고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보며 우리 함께 걷고 또 걸으면 동행하는 기쁨 속에 정겨운 사랑을 나누며 오늘도 내일도 우리 함께 손잡고 즐거운 마음으로 걸어가는 달구벌시낭송협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달구벌시낭송협회 오순찬-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