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6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1일(癸丑)
오피니언명작순례

토마스 홉스, 리바이어던

기사전송 2016-09-07, 22:05:0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표지
리바이어던
2429_홉스
토마스 홉스
국가는 왜 생겨났으며, 국가의 역할은 무엇일까? 국가는 꼭 필요한 것일까? 등등 오늘날 너무나 당연시되는 사회제도들도 역사속에서 생성되고 발전되어 왔다. 그 시작은 위대한 인물들의 생각이 단서가 됐고, 현실적 필요성에 의해 더욱 발전되어 왔다. 오늘날 우리가 공기처럼 숨쉬고 있는 민주주의 제도들도 처음에는 지금과 모습이 전혀 달랐다. 그래서 ‘리바이어던’은 인류 역사의 흐름을 바꾼 책으로 꼽힌다.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이란 문구는 책 ‘리바이어던’과 저자 토마스 홉스(Thomas Hobbes ; 1588년 ~ 1679년) 이상으로 유명하다. 토마스 홉스는 사회계약론의 단초를 제공했고, 존 로크와 몽테스키외에 영향을 끼쳐 오늘날 민주주의 국가의 토대를 정립하는데 선구자 역할을 했다. 특히 절대주의 국가들의 왕권신수설에 의한 지배에 대해 처음으로 반대하는 논리를 제기했다. 오늘날 ‘개인의 합의에 의한 정당화’라는 오늘날 민주주의 이론의 씨앗을 뿌렸다.

‘리바이어던’이란 이름의 출처는 성서이다. 성서에서 리바이어던은 여호와의 적이며 혼돈의 원리로서 제시되고 있으며 또 때로는 악어나 고래의 형상이 부여되고 있기도 하지만 본질적으로 신화적 상상의 소산으로서 추정된다.

홉스가 통치권자를 리바이어던이라고 명명한 또 하나의 이유는, 인간은 그들의 자연 본성에서 오는 자만과 교만으로 인하여 서로 협력하여 질서 있는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불가능한 피조물이기에 그들의 순조로운 사회생활을 위해선 “창조주 하나님이 인간들의 온갖 자만과 교만을 압도할 수 있는 거대한 힘을 가진 리바이어던을 불러내어 이를 다시 거만의 왕이라고 명명했던 것”이 필요했다고 생각했다. ‘리바이어던’은 전체가 4부로 나누어져 있다. 제1부는 <인간에 관해서>, 제2부는 <국가 즉 정치공동체에 관해서>, 제3부는 <기독교 국가에 관해서>, 제4부는 <어둠의 왕국에 관해서>라는 주제어를 달고 있다.

토마스 홉스는 비참함과 빈궁으로 특징지워지는 인간의 자연 상태와, 이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서로 간에 평화를 수립할 것을 명하고 평화 수립의 수단을 지시하는 자연법과, 인격체의 정의를 다루었다. 정부의 부재는 곧 인간이 만인의 만인에 대한 전쟁 상태에 처해 있음과 다름이 없다는 것 요지다. 따라서 인간은 이렇게 죽음의 공포가 상존하는 자연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서로 간에 평화를 수립하여야 하고 이를 위해선 인간은 자신의 자연권의 일부를 포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입증하는 데에 집중되어 있다.

홉스는 인간에게 가장 본질적인 욕구는 생명체로서의 자기보전 및 자기확장에 대한 욕구라고 보았다. 그러나 존 로크와 달리 인간이 자연상태에서는 천부적인 권리인 생명, 자유, 평등이 사람들의 이기심 때문에 서로 대립, 적대시하고 ‘만인 대 만인의 투쟁’과 같은 상태에 빠질 수 밖에 없어 결국 죽음의 공포만이 남게 된다. 그래서 자연상태의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개인들은 국가를 구성해 국가로부터 보호를 받아야 한다. 이때 주권을 전적으로 양도하는 계약을 한다. 홉스는 이러한 논리를 통해 왕권신수설에 의존하지 않고도 군주에게 절대권(주권)을 부여하는 것을 정당화 했다. 즉, 홉스는 왕권신수설에 반대하면서 개인의 동의에 의해 군주의 주권을 정당화 했다는 점에서 현대의 개인주의 사상을 반영했다. 다만 국가를 설립하는 계약과 동시에 자연상태의 개인들은 주권자인 군주의 신민이 되며, 주권자에게 절대적으로 복종해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결국에는 군주에게 절대권을 부여하는 논리를 정당화 하는 결과를 낳았다. 그래서 근세 절대왕정시대의 옹호자가 되었다. 민주주의 시대인 오늘날 시각에서 보면 진부한 주장이지만, 왕권신수설이 지배하던 당시에는 코페르니쿠스적인 발상이었다. 오늘날 우리가 홉스를 자유주의 정치철학의 시조로서 기억하게 된 연유도 바로 ‘리바이어던’을 통해 무엇보다도 개인들에게 적어도 자신들의 지상의 삶에 있어서만은 절대적 안전을 보장해 줄 수 있는 국가 체제를 필연적인 방법으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합의에 의한 정당화’란 화두를 던지고 있다.

<최영호 논설실장>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