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정치종합

한국당, 내년 地選까지 ‘내전’ 소용돌이

기사전송 2017-11-12, 21:24:0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내달 당 원내대표 선거
徐·崔 징계안 표결 등
친박-反친박 격돌 예고
자유한국당의 내홍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친박계 청산’문제에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이라는 새 변수까지 맞물려 더욱 복잡하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특히 내달 중순 예정된 당 원내대표 선거, 서청원·최경환 의원 징계안을 표결하기 위한 의원총회, 내년 6.13지방선거와 이에 앞선 공천 작업 등 당내·외 대형 이벤트에서 산적해 있어 갈등이 재발·증폭될 ‘지뢰밭’도 곳곳에 포진해 있다.

본격적인 주도권 싸움을 앞두고 홍 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를 위시한 ‘복당파’가 ‘반(反 )친박 연대’를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홍 대표는 이미 지난 주 바른정당 복당파 8명의 복당 이전부터 친박 청산을 공언하며 서 의원 등 친박계 핵심부에 날을 세워왔다.

당내 복당파는 5월 대선 직전 바른정당 탈당을 결행한 의원들과 13일 결행할 것으로 보이는 주호영 의원까지 모두 22명이다. 이들 대부분이 김무성 의원을 중심으로 세력화 될 가능성이 큰만큼 이들과 홍 대표 세력이 힘을 합칠 경우 당내 대주주인 친박계의 입지도 위협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지난해 탄핵 사태 이후 조용한 행보를 보이던 친박계도 본격적인 ‘반격’에 나설 태세다. 친박계는 홍 대표의 리더십을 직격하며, 홍 대표의 당 운영방식에 불만을 가진 의원들을 끌어 모아 ‘비홍 연대’를 구축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양측 모두 내년 6월 지방선거까지 이어질 장기전에 대비한 ‘세 불리기’와 ‘전열 정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내전의 서막이 이번 주부터 닥칠 가능성도 있다. 친박 의원들은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 조치에 반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13일 오후 예정된 의총에서는 양측간 신경전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내년 의원총회가 최대 전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홍 대표 측은 복당파 출신이자 김무성 전 대표의 최측근인 김성태 의원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으며, 반면 친박은 후보 단일화 작업을 통해 ‘홍준표-복당파’ 연합에 맞서는 대항마를 내세울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히 새 원내지도부가 서청원·최경환 의원 제명안 처리에 칼자루를 쥔만큼 원내 지도부 선거의 향방이 향후 당의 운명을 결정할 중요한 계기가 될 수밖에 없다.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한국당의 당무감사도 친박계가 복당파 의원들의 지역구 원외당협위원장을 솎아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만큼 갈등이 촉발될 수 있으며,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공천 방식 논의 및 공천 진행 과정도 치명적 뇌관으로 지목된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