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4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7일(乙卯)
정치종합

유승민 “중도보수 통합 노력”

기사전송 2017-11-13, 21:47:3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위기의 바른정당 새 대표 맡아
대선후보들 일제히 당 전면에
유승민-신임당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새 대표에 유승민 의원이 선출됐다.

유 의원이 5.9 조기대선 패배 이후 6개월만에 당 대표로 선출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제외한 원내교섭단체 3당의 대선 후보들이 모두 당의 간판으로 전면에 나서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유승민 호’의 출범은 정계 개편이란 격동을 예고하는 신호탄이 될 공산이 적잖다. 바른정당의 위기 수습책이면서 동시에 지방선거를 앞둔 야권의 합종연횡책인 ‘중도·보수 대통합’이 실현될지 주목된다. 이와 함께 바른정당의 분열에 이은 ‘국민의당-바른정당 잔류파 연대’, ‘민주당-국민의당 호남계 통합’ 등 연쇄적 정계개편설도 일찌감치 수면위로 부상했다.

유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1위에 올라 바른정당 대표로 선출됐다. 유 대표는 선출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당, 국민의당이 참여하는 중도보수통합 관철 의지를 드러내며 “12월 중순까지 중도보수통합 논의의 성과를 내자는 (당내)합의가 있었고 저도 약속했기 때문에 진지하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특히 “3당이 같이 논의할 수 없다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상대할 창구를 따로 만들 계획”이라며 바른정당이 대통합을 위해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나 바른정당과 유 대표의 앞길은 순탄치 않다. 우선 두 차례에 걸친 바른정당 의원들의 ‘집단 탈당’으로 어수선한 당 분위기부터 수습해야 하나 만만찮다. 탈당 사태를 겪으면서 탈당파 의원들은 물론 현재 남아 있는 의원들 간에도 감정의 골이 깊어졌고, 특히 유 대표를 ‘분열의 씨앗’으로 보는 당·내외 시선을 극복해야 한다.

중도보수대통합 카드로 일단 봉합에 나서긴 하지만, 유 대표가 소속 의원들과 합의한 올해 말까지 최소한의 가시적 성과를 보여주지 못할 경우 탈당 행렬이 언제든지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유 대표는 ‘개혁 보수’의 원칙을 지키면서 자신이 ‘적폐’ 또는 ‘정체성이 다르다’고 규정한 한국당 및 국민의당 호남계와 통합 논의에 들어가야 한다는 모순도 극복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