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29일 목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6일(丁亥)
기획/특집기획/특집

“집 없는 설움 신물”…전·월세 부담에 집 구매 늘었다

기사전송 2017-04-25, 21:20:0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자가점유율 57%…사상 최고
전세가, 매매가의 76% 달해
저금리 활용 자가 소유 늘어
주택 임차 부담은 커지는데 공급량은 많아져 중산층 위주로 주택 구입에 나서 작년 자기 집에 사는 비율인 ‘자가점유율’이 사상 최고치인 56.8%를 기록했다.

전세가 월세로 꾸준히 전환돼 작년 임차가구 중 월세 비율이 60%대를 돌파했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작년 7∼9월 전국 2만 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해 조사한 ‘2016년도 주거실태조사’를 25일 발표했다. 주거실태조사는 격년으로 이뤄진다.

자가점유율은 2014년 53.6%에서 작년 56.8%로 상승했다. 이는 2006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대치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세가는 오르는데 주택 공급은 늘어나고 저금리로 주택 구입 여건도 좋아져 임차가구 중 자가를 소유하게 된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준공 기준으로 주택공급량은 2014년 43만호, 2015년 46만호, 작년 51만호 등으로 계속 늘고 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셋값 비율(전세가율)은 75.7%를 기록했다.

그러나 자가점유율은 소득계층별로 양극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저소득층(가구소득 10분위 중 1~4분위)은 자가점유율이 2012년 50.4%에서 2014년 47.5%에 이어 작년 46.2%로 하락 추세다.

같은 기간 중소득층(5~8분위)은 51.8%에서 52.2%, 59.4%로, 고소득층(9~10분위)은 64.6%에서 69.5%, 73.6%로 상승 곡선을 그리는 것과 대조된다.

거주 장소와 관련 없이 자기 집을 소유한 비율인 ‘자가보유율’은 2014년 58.0%에서 작년 59.9%로 증가했다.

역시 소득계층별로 저소득층은 50.0%에서 48.5%로 소폭 하락한 반면 중소득층과 고소득층은 각각 56.4%에서 62.2%, 77.7%에서 79.3%로 상승했다.

임차가구 중 월세의 비중은 2014년 55.0%에서 작년 60.5%로 5.5% 포인트 증가했다.

월세 비중은 2008년 45.0%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올라 작년엔 60% 벽을 깼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월세 비중이 2014년 46.1%에서 작년 53.3%로 7.2% 포인트 높아졌다. 광역시는 62.3%에서 68.2%로 5.9% 포인트, 도지역은 71.3%에서 72.2%로 0.9% 포인트 상승했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작년 월세 비중이 높게 나왔다는 것은 정부가 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 전월세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소득계층별 주택 점유형태를 보면 저소득층의 경우 자가(46.2%), 보증금 있는 월세(28.7%), 전세(12.9%), 보증금 없는 월세(5.2%) 등 순이었다.

중소득층은 자가(59.4%) 다음으로 전세(18.1%), 보증금 있는 월세(17.8%) 순이었고, 고소득층은 자가 비율이 73.6%로 높은 가운데 전세(15.9%), 보증금 있는 월세(7.6%) 등 순이었다.

국토부는 올해부터는 매년 주거실태조사를 벌이고 표본수도 6만 가구로 늘릴 계획이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