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3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4일(癸未)
사회법조.경찰

‘자택 공사 비리’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기사전송 2017-09-19, 21:47:4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회사 자금 30억 유용 혐의 조사
부인 이명희 이사장 역할 확인도
회삿돈을 빼돌려 자택공사비로 쓴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재벌총수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기는 10년 만에 처음이다.

수사 중인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조 회장을 불러 회사 자금 유용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조 회장은 2013년 5월∼2014년 8월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 당시 공사비용 중 30억원가량을 그룹 계열사 대한항공의 인천 영종도 호텔 공사비에서 빼돌려 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를 받는다.

경찰은 대한항공에서 비정상적으로 자금이 지출되는 데 조 회장이 어느 선까지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조 회장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역할이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오전 10시께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출석한 조 회장은 회삿돈 유용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조회장은 검찰 출신 로펌 변호사 등을 변호인으로 선임해 이날 함께 출석했다.

앞서 경찰은 자택 인테리어 공사업체의 탈세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대한항공 회사 자금 일부가 자택공사비로 빼돌려진 정황을 포착해 지난 7월 초 대한항공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자금 유용에 핵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된 한진그룹 건설부문 고문 김모(73)씨를 구속한 데 이어 조 회장과 부인 이 이사장도 범행에 관여했다고 보고 피의자로 출석을 통보했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