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4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5일(甲寅)
경북경산

“경산시 위탁업체 임금착복 의혹 밝혀라”

기사전송 2017-09-13, 21:01:2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지역 시민단체 진상규명 촉구
“청소노동자 고발에도 市 뒷짐
직접 고용 등 재발방지책 필요”
경산지역 시민사회단체정당은 13일 성명을 내고 경산시의 폐기물 수거 위탁업체인 (주)웰빙환경의 임금체불과 노조탄압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경산녹색당, 경산시농민회, 경산시민모임, 경산시여성농민회, 민주노점상연합경산연합 등 1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정당은 “청소노동자들에 따르면 5개 대행업체 중 웰빙환경에서 1억원이 넘는 임금이 착복돼 지난 5일 웰빙환경 대표를 고발했지만 경산시 담당 공무원은 총액을 기준으로 정상 지급됐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다”며 “웰빙환경에서 근무하는 노동자가 직접 자신의 임금명세표를 보여주며 이를 증명하고 있는데도 이를 무시하는 시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정부의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다’는 공약대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추진되고 있지만 이들과 마주앉아 정규직 전환방법을 논의하기는커녕 오히려 임금을 착복한 악덕업체를 비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에 심히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정당 “임금을 착복한 대행업체는 퇴출되는 것이 마땅하며, 수년째 반복되는 대행업체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바로잡기 위해선 혈세를 낭비하는 민간위탁을 철회하고 경산시가 청소노동자들을 하루라도 빨리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했다,

경산=최대억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