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18일 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1월1일(己卯)
오피니언사설

대구공항 통합이전 결국 물 건너가나

기사전송 2017-06-18, 20:29:18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국제공항과 K2공항의 통합이전이 결국 물 건너가고 말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통합신공항의 유력 후보지인 군위군에서는 주민들 일부가 공항이전을 극구 반대하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수십 년 째의 숙원이라던 대구시민들조차 일부에서는 대구공항은 그대로 두고 K2만 옮기도록 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공항이전 말이 나온 지가 언제인데 때늦게 이제 와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우선 군위군에서는 ‘군 공항 이전반대 추진위원회’가 지난달 청와대와 국회 등에 통합이전 반대 공개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 위원회는 통합이전을 추진하는 군위군수에 대해 주민소환을 위한 서명 작업에 들어갔다. 군수가 주민들과의 피해보상을 위한 충분한 대화도 없이 군 공항 이전계획을 추진했다는 것이 반대하는 이유다. 이들은 정부가 군 공항 이전을 강행할 경우 결사 저지에 나서겠다는 각오다. 일이 어렵게 꼬이고 있다.

어렵기로는 대구도 마찬가지이다. 일부 시민들은 ‘기부 대 양여’ 방식의 통합공항 이전은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하며 나아가 민항은 그대로 두고 K2만 이전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일부 시민들뿐만 아니라 지역 정치인들과 국회의원들까지 민항의 대구 존치에 무게를 두고 있다. 대구시가 정부의 일방적인 통합이전 안을 여론조사도 없이 일방적으로 수용했다는 비판도 만만찮게 제기된다. 통합공항 건설비용 문제도 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군 공항 이전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용역’ 결과에 따르면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대구·경북 지역에 천문학적인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분석한다. 생산유발 12조 9천억 원에다 부가가치유발 5조 5천억 원, 취업유발 효과가 12만 명이나 된다는 것이다. 군부대 주둔 예산, 부대원 소비지출, 지방세, 교부세 등의 재정수입 등으로 경북지역도 향후 30년 간 5조 원 이상의 파급효과를 거둘 전망이다.

그러나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기도 하지만 ‘시민합의’를 전제로 하고 있다. 대구시와 군위군에서 주민들이 의견합치를 도출하지 못하고 극한대립을 하고 있는 한 국정자문위원회도 통합이전 문제를 검토대상에 포함시키기가 어려울 전망이다. 대구·경북 시·도민이 합의를 이루지 못해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무산된다면 다른 지역 주민들이 고소해하며 ‘차려준 밥상도 먹지 못했다’고 비아냥댈 것이 확실하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