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19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2일(庚戌)
오피니언사설

치솟는 추석물가 조기에 다잡아야

기사전송 2017-09-14, 20:48:3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추석이 20일 정도나 남은 시점에서 일부 농축산물 가격이 2배 가까이 오르는 등 식품물가가 폭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올 여름 폭우와 폭염 탓으로 채소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배추 한 포기 1만원을 호가하는 등 식품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다. 정부가 추석 성수품에 대한 특별공급 대책을 발표했지만 가격은 계속 치솟기만 한다. 추석 제수용품을 마련해야 하는데 값이 올라 걱정이 태산이라는 주부들의 말이 엄살만은 아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번 주 대구에서 거래된 1㎏짜리 배추의 도매가격은 1천800원으로 한 달 전 1천280원, 평년 1천83원에 비해 30∼50% 정도나 올랐다. 소매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2배나 올랐다. 지난해 추석 전에 비해 양파는 20%, 고추는 30%, 쇠고기나 돼지고기 등 축산물은 20% 이상이 각각 올랐다. 소비가 급감한 계란 가격은 한 달 전에 비해서는 내렸지만 지난해에 비하면 여전히 50%이상 올라있다.

추석 전 밥상물가가 이렇게 오르자 정부를 비롯해서 각 지자체가 앞 다투어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내놓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도 10대 성수품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 공급하는 한편 직거래장터를 통해 농축산물을 시중 가격보다 10∼50% 싸게 할인판매를 하는 등 수급안정대책에 돌입한다고 한다. 그러나 매년 추석 등 명절이 되면 정부나 자치단체가 제수용품 수급안정대책을 행사처럼 발표하지만 물가는 제멋대로 올랐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금부터 추석까지 제수용품이나 생필품 등 중요 품목에 대해 매일 물가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전통시장이나 농협 하나로마트 등 대형 마트의 주요 성수품 가격을 비교해 소비자에게 알려야 한다. 대형마트와 정육점 등 축산물 취급업소에 대해서도 유통 중인 축산물을 수거해 원산지 확인검사 및 성분검사를 통해 둔갑판매 등 부정·불량품 유통을 차단해야 한다. 단속에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해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 원산지 표시도 일일이 확인해야 한다.

그러잖아도 명절이 되면 매점매석, 불량품 판매, 바가지요금 등 불법행위가 극성을 부린다. 올해는 벌써부터 물가가 뛰고 있으니 올해 제수용품 불법 거래행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생산량 부족으로 값이 뛴 채소 등에 대해서는 정부나 자치단체가 지금부터 유통구조를 원활히 하는 등으로 서민들의 명절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