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4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5일(甲申)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김사윤의 시선(詩選) -혼자 가는 길 강문숙

기사전송 2017-10-12, 21:24:1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clip20171012090925
강문숙




내 마음 저 편에 너를 세워두고

혼자 가는 길, 자꾸만 발이 저리다

잡목 숲 고요한 능선 아래 조그만 마을



거기 성급한 초저녁별들 뛰어내리다 마는지

어느 창백한 손길이 들창을 여닫는지, 아득히

창호지 구겨지는 소리

그 끝을 따라간다.



둥근 문고리에 찍혀 있는 지문들

낡은 문설주에 문패 자국 선연하다



아직 네게 닿지 못한 마음 누르며

혼자 가는 이 길,

누가 어둠을 탁, 탁, 치며 걸어오는지

내 마음의 둥근 문고리를 잡아 당기는지


◇강문숙=1991년 <매일신문>신춘문예 시 당선
 1993년 <작가세계>신인상 등단
 시집 <잠그는 것들의 방향은> 외


<감상> 누구에게나 마음의 문고리는 있다. 그 문고리를 잡았다가 놓는 손, 혹은 그 문을 열고 들어서는 손이 있다. 강문숙 시인의 둥근 문고리는 쉽게 열리지 않는다. 네게 닿지 못한 마음이 내 안에서 그 문고리를 꼭 쥐고 있는 탓일지, 문고리를 당기는 손이 그 힘을 다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찌 되었건 혼자 가는 그 길에는 초저녁 별들이 희미하게 떠 있다. 내 마음 저 편에는 여전히 ‘너’가 서 있다. 아니 ‘나’를 세워두고 있을 지도 모른다. 여전히 둥근 문고리에는 수많은 망설이던 지문들이 선연하게 찍혀 있다. 미련인지 아쉬움인지 모를 우리들의 마음이 그렇게 찍혀 있다. -김사윤(시인)-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