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26일 금요일    단기 4350년 음력 5월1일(癸丑)
오피니언사설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에 거는 기대

기사전송 2017-03-14, 21:04:03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대구·경북 22개 전통시장이 ‘특성화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전통시장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선정된 곳은 대구 8곳, 경북 14곳이다. 과거 정부와 지자체가 전통시장 노후시설 개선 등 현대화 사업에 주력해 왔지만 2015년부터 문화관광자원으로의 활용 등 내재적 가치에 초점을 맞춰 정책방향을 바꾸고 있다는 점이 특색이다. 특히 전통시장은 단순히 상거래 공간을 넘어 볼거리-먹거리 등 그 시장만의 특성을 표출한다는 점에서 특성화 사업의 의미가 깊다.

이번 중소기업청의 공모에서 대구 서문시장은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돼 정부와 대구시가 앞으로 3년간 5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청송 진보시장, 봉화 춘양시장은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3년간 18억원의 예산을 받는다. ‘골목형 시장’인 대구 교동 ‘대명시장, 예천 용궁, 고령 대가야시장 등 10개 시장에도 1년간 6억원씩 지원받게 된다.

그동안 전통시장 현대화 작업은 시설정비 등 편의성에만 초점이 맞춰졌다. 물론 시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작업이지만 하드웨어 개선만으로 상권이 저절로 되살아나는 것은 아니다. 주민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 시장이 되려면 질 좋고 값싼 상품 등 볼거리 먹을거리가 넘쳐나고 편리한 쇼핑이 되어야 한다. 구미 새마을중앙시장의 새마을도시락과 희망 장난감 도서관, 수원 파장시장의 유명 쉐프 도시락 등이 그 본보기다.

전통시장 육성은 소비자의 쇼핑편의를 최대한 개선하고 자주 찾고 싶은 시장이 되도록 개성과 매력을 높여 나가는 것이 관건이다. 해마다 많은 예산을 지원하고 변신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다. 그러려면 무엇보다 전통시장 구성원들의 주인의식과 투명한 예산 운영이 매우 중요하다. 스스로 시장을 키우려는 의지가 부족하다면 지역 명소로의 자리매김은커녕 아까운 예산만 낭비하게 된다.

전통시장이 활성화되려면 정부지원이나 대형마트 의무휴업 등 간접지원에 따른 반사이익에만 기대서는 안 된다. 적극적으로 대형마트의 장점을 벤치마킹 하는 등 혁신적인 경영 마인드와 아이디어로 치열한 자생노력을 기울이고, 지역 밀착형의 특화된 경쟁력을 길러야 한다. 일부 시장에서 시행하고 있는 주차장 확충, 전화 주문, 공동배송 시스템 구축, 상품권 발행, 도시락 뷔페 등이 좋은 사례다. 대형마트를 이길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야 전통시장이 살아나고, 전통시장이 살아야 서민경제가 살아나게 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