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22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10월5일(癸丑)
오피니언사설

지방분권 시대와 지방언론의 소임 - 대구신문 창간 21주년에 부쳐

기사전송 2017-09-05, 20:16:1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이제 지방분권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됐다. 더 이상 중앙에 종속된 지방이 아니라 지방이 자기 이익을 대변하면서 진정한 제 목소리를 내고 특성에 맞게 지역발전을 추구하여 전국의 모든 지역이 잘 살게 돼야 한다는 지방분권을 향한 목소리가 과거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 다음 정부는 분명 지방분권형 정부가 될 전망이다. 그와 함께 지방의 여론을 수렴하고 지방의 이익을 대변할 지방언론의 소임도 더욱 커지게 됐다.

연방제에 준하는 강력한 지방분권형 개헌을 하는 일은 정부와 정치권을 포함하여 모든 국민의 컨센서스이다. 오는 연말까지 헌법의 최종 개정안을 도출해 내년 5월 국회 의결을 거쳐 지방선거 때 개헌찬반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번의 헌법 개정은 지난 1987년 6월 항쟁 이후 30여 년 만에 국민과 지방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권력 및 지방 분권형 개헌으로 추진되고 있다. 그만큼 국민의 관심과 기대도 높다.

따라서 새 헌법은 국민의 기본권 보장이 강화되고 실질적 지방 분권과 지역별 균형발전을 구현하고 여야는 물론이고 중앙과 지방의 협치가 가능한 정부 형태로 개정돼야 한다. 중앙 정부에 집중된 자치권이나 재정권 등을 실질적으로 지방정부에 이전되는 그런 개헌이라야 한다. 새 헌법에는 대한민국이 분권 국가임을 천명하고 자치 입법권을 포함해서 주민 투표나 주민감사 청구제도 등이 강화되고 지자체 감사체계 기준 확립돼야 한다.

이러한 실질적 지방분권 시대에는 지방언론의 역할과 소임도 더욱 막중해진다. 지방언론이 그 지역의 여론을 조성하고 수렴하며 대변할 수가 있어야 한다. 지역의 사정과 정서와 현안을 가장 정확히 꿰뚫어 보고 있는 것이 지방언론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방언론은 그것들을 중앙정부에 전달해야 한다. 나아가 지방언론은 지역의 이익을 중앙정부에 대변해야 하며 동시에 지방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역할에도 주저해서는 안 된다.

오늘 창간 스물한 돌을 맞는 대구신문은 지금까지도 지역의 발전을 위해 맡겨진 소임을 충분히 다해왔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다가올 지방화 시대에 대비해 대구신문은 더욱 분발하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다짐하고 있다. 대구신문은 여전히 하루 24시간, 1년 365일 지역인의 눈과 귀와 입으로서의 소임을 다할 것이다. 지역의 발전은 지방언론의 발전에서 시작된다. 대구신문에 대한 향토인의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과 편달을 기대한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