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28일 화요일    단기 4350년 음력 3월1일(甲寅)
오피니언좋은시를 찾아서

저 산 넘어

기사전송 2016-12-21, 21:44:10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공영구






저 산 넘어에는 무엇이 있길래늘

아버지는 저 산 바라보시며 담배를 피웠을까

이따금 술 드실 때도 고추나 멸치보다

저 산을 더 많이 씹으시며

한 병 다 비우셨다늘 궁금하여

고향 가는 길에 산 주위를 한 바퀴 둘러보았다

그저 그런 흔한 산이라는 생각 뿐

고향집 들어선 나도

어느덧 저 산을 바라보고 있다

그냥 보고만 있어도 편안하고

누구보다 더 만만하고 믿음직하다

◇공영구=<우리문학> 추천 등단
 <심상> 신인상, 1998 민족 문학상 우수상 수상
 시집 <엄마의 땅> <여자가 거울을 보는 것은>
 <오늘 하루>
 <지구문학> 편집위원,

<감상> 젊었을 때 이해되지 않았던 부모님의 습성을 세월이 흘러 똑같이 답습하고 있는 나 자신과 종종 마주하게 된다. 그때는 알지 못했던 부모님의 마음이 그 나이가 되고 보니 비로소 이해와 공감이 어우러진다. 언제나 지나고 나서야 깨닫게 되는 많은 것들! 시인이 느낀 것처럼 시인의 아버님도 그냥 보고만 있어도 편안하고, 살아있는 누구보다 더 만만하고 믿음직한 산과 주거니 받거니 하며 가족을 위해 피땀 흘리신 고달픔을 잠시나마 풀고 계셨던 게 아니었을까!

-달구벌시낭송협회 조무향-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