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27일 수요일    단기 4350년 음력 8월8일(丁巳)
정치외교안보

“사드 배치때 100명 부상·9천만원 피해”

기사전송 2017-09-13, 21:45:27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시민단체·주민 인권위 제소
국가 상대 손배소 제기 방침
한미 수뇌부 기지 잇따라 방문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배치 과정에서 빚어진 경찰과 주민간 물리적 충돌과 관련, 후폭풍이 일고 있다.

사드 배치 과정에서 다친 주민들과 시민단체 등은 국가인권위원회 제소와 함께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시민단체인 성주초전투쟁위원회는 확대 개편돼 또 다른 투쟁 양상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사드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13일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때 인·물적 피해에 대해 다음 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고 다음 달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드철회성주초전투쟁위원회,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이날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사대 추가배치 때 부상자는 100여명, 물적 피해는 차량 31대 파손 등 피해액만 9천여만원, 천막 파손 피해액은 수백만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부상자는 병원 치료 40명, 현장 진료 40명, 소성리보건지소에서 응급의료팀 치료 30명 등이고 이 중 일부는 중복이어서 모두 100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했다. 시민단체는 인적·물적 피해가 난 것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다음 주 중으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는 한편 다음 달에는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으로 많은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이 다쳤다”며 “문재인 정부는 대(對) 주민 사과는 물론이고 배치된 사드를 즉각 철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드를 반대하는 투쟁의 양상도 새롭게 전개될 것으로 점쳐진다.

성주초전투쟁위가 세 규합에 나서 사드 철거 투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 단체 관계자는 “성주군내 다른 지역의 회원을 추가로 모아 금명간 성주주민대책위원회로 확대 개편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12일부터 사드체계가 작전운용에 들어간 가운데 한국군과 미국군 주요 수뇌부가 잇따라 사드기지를 방문한다.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은 14일 사드기지를 찾아 발사대 위치, 기지 경계 보강공사, 북한 무인기 대비 방공작전계획 등을 확인한다.

박 사령관 방문에는 한국군 50사단장과 사드를 운용하는 주한 미8군 예하 35방공포여단장도 함께 배석한다. 존 하이튼 미 전략사령관은 오는 15일 사드기지를 방문해 사드 체계 작전운용을 살펴보고 한·미 합동지휘소 등을 확인한다. 이어 마크 밀리 미 육군참모총장이 19일 사드기지를 찾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달 말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