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22일 일요일    단기 4350년 음력 9월3일(壬午)
스포츠축구

“믿을 선수 없다”…신뢰 바닥난 신태용호

기사전송 2017-10-11, 22:16:42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러시아·모로코전 2연패 ‘충격’
해외파 프리미엄 밑천 드러나
사령탑 전술·용병술 ‘낙제점’
패턴 플레이도 팬 기대 못 미쳐
K리그 선수들이 빠진 ‘반쪽짜리 전력’으로 유럽 원정 2연전에 나선 축구대표팀이 포지션 불균형으로 ‘변칙 작전’에 승부수를 걸었지만 과정도 결과도 모두 놓치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지난 9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유럽 원정 평가전에 나선 신태용호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치른 내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완패한 데 이어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맞붙은 1.5군 전력의 모로코에도 1-3으로 참패하며 팬들에게 큰 실망만 안겨줬다.

원정 평가전 실패는 대표팀 소집 때부터 어느 정도 예견됐다.

월드컵 최종예선 과정에서 조기소집에 협조한 K리그 팀들에 대한 배려로 대표선수 23명 전원을 해외파로만 꾸린 신태용호는 ‘포지션 부족’이라는 치명적 약점을 떠안았다.

결국 러시아 월드컵에 대비한 로드맵의 출발점으로 잡은 이번 원정 2연전에서 대표팀은 ‘전술 및 용병술 실패·자신감 추락’이라는 씁쓸한 결과물만 얻었다.

다만 대표팀 ‘무혈입성’의 프리미엄을 얻었던 해외파 선수들의 실상이 드러나면서 K리그 선수들과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됐다는 점은 대표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믿을 만한 스트라이커 자원의 부재 확인 = 신태용 감독은 유럽 원정 2연전을 앞두고 대표팀 명단을 꾸리면서 최전방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황의조와 지동원을 뽑았다.

그나마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허벅지 부상으로 제외되자 신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이번 시즌 정규리그 출전이 전무한 지동원과 지난 여름 일본 J리그로 이적한 황의조에게 기회를 줬다. 결과는 역시 실패였다.

황의조는 러시아전에 선발로 나서고 모로코전에는 교체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눈에 띄는 슈팅조차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나마 러시아전에 후반 교체로 나선 지동원이 득점포를 터트리긴 했지만 이미 전세가 크게 기울어 러시아 수비진의 집중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나온 득점이라 높은 평가를 받기에는 부족했다. 소속팀 경기를 나서지 못해 실점 경기감각이 떨어진 터라 지동원은 모로코전 선발 출전에도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 세트피스도 패턴 플레이도 낙제점 = 대표팀은 두 차례 평가전에서 3골을 넣었다. 그나마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에서 ‘무득점 무승부’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다행스러운 결과다. 하지만 내용은 좋지 못했다.

3골 가운데 한 골은 수비수 권경원(톈진 취안젠)이 넣었다. 공격수 득점은 지동원과 손흥민(토트넘)뿐이었다. 손흥민의 득점은 페널티킥이어서 사실상 공격수의 득점은 지동원이 유일했다. 결국 어렵게 득점하고 쉽게 실점하는 대표팀의 최대 약점을 또 한 번 확인하는 평가전이었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와 모로코전을 앞두고 다양한 방식의 코너킥 훈련에 집중했지만, 실전에서는 아무런 효과도 발휘하지 못했다. 프리킥 상황 역시 득점과는 무관했다.

그나마 선수들이 이번 평가전에서 유일하게 ‘긍정적인 면’으로 꼽은 패턴 플레이 역시 정교함과 결정력 부족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의 기대에 못미쳤다.

연합뉴스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
제9회 경주관광해변가요축제
2016포항해변전국가요제
<이명철 교수의 맛기행>
 월남쌈 전문점 '쌈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