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동명 기성리‘ 팔공산 상권’ 살린다
칠곡 동명 기성리‘ 팔공산 상권’ 살린다
  • 박병철
  • 승인 2019.04.25 2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골목경제 사업’ 선정
10억 들여 산책길·조형물 조성
대구·경북의 명소로 사랑받고 있는 팔공산 자락의 동명면 기성리 상권이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19년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5일 칠곡군에 따르면 이번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특별교부세)5억원에 지방비 5억원을 더한 총 10억원을 들여 그동안 침체된 기성리 상권 활성화를 위한 기반구축에 나선다.

이번 셰프의 산책길 사업은 기성삼거리에서 법성삼거리를 지나 남원로-한티로 교차지점까지 1.6km로 식당과 커피숍 등 35개 상점이 밀집해있다.

대구와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해 도심과의 접근성이 뛰어나지만 지방도 79호선 상의 팔공산 터널이 개통함으로 인해 사업대상지를 지나는 기존 한티로의 수요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상권이 위축돼 있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어두운 거리의 조명을 개선하고 셰프의 산책길를 소재로 한 포토존 및 조형물 설치 등과 지역 인적자원과 결합하여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상권을 활성화 하겠다는 것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융·복합상권개발 사업은 상인과 주민들이 주도해 쇠퇴한 골목상권을 살리고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상권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라고 밝혔다.

칠곡=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