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청와대보다 당이 정책의 중심돼야”
송영길 “청와대보다 당이 정책의 중심돼야”
  • 곽동훈
  • 승인 2021.05.0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첫날 국회 기자간담회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의 새 사령탑으로 선출된 송영길 신임 당대표가 임기 첫날인 3일, “문재인 정부냐, 민주당 정부냐고 할 때 ‘민주당 정부’라는 방점이 약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앞으로는 당이 정책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3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책도 당보다는 청와대가 주도한 것이 많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중심이 돼 대선을 준비해야 새 대통령이 정책 혼선을 단축시킬 수 있다. 당이 중심이 되겠다”고 했다.

당 지도부에서 개혁 완수 목소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검찰·언론개혁과 민생이 동반해서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특히 TBS의 편향성 논란을 두고는 “대통령이 됐다고 신문·방송사 사장을 바꾸라 하면 언론탄압이듯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됐다고 TBS를 바꾸라고 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TBS 김어준씨만 문제가 아니라 보수언론에서 수 많은 편향성을 보인 사례가 많기 때문에 같이 균형 있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4일, 가장 현안인 백신과 부동산 정책을 리뷰할 생각”이라며 “부동산 문제의 해결방안을 이번에 제대로 제시해 내 집을 갖고자 하는 서민의 마음, 청년의 주거문제를 해결한다면 민심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당원들의 ‘문자 폭탄’ 논란과 관련해서는 “서로 상처를 주지 않고 선의로 해석하고, 민주적 토론을 하는 당의 기풍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강성당원이 아닌 열성 당원이라는 표현을 쓴다. 그들의 열정이 시스템을 통해 수렴돼 개혁의 에너지로 승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심으로부터 유리되지 않도록 다양한 정보를 수렴할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해야 한다”며 “2030 경청 프로그램을 하고, 워크숍에서도 쓴소리를 듣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곽동훈기자 kwa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