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AI로 교통 흐름 ‘원활하게’…스마트시티 챌린지 착수보고회
대구, AI로 교통 흐름 ‘원활하게’…스마트시티 챌린지 착수보고회
  • 김주오
  • 승인 2021.08.01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순환선 250개 교차로 대상
2023년까지 지능형 CCTV 설치
신호 최적화로 도심 혼잡 개선
대구시가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에 본격 착수한다.

시는 지난 29일 시청별관에서 ‘2021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대구경찰청, 국가정보원, 도로교통공단, TBN대구교통방송, 대구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컨소시엄 참가 업체가 참석, 참여기관별 준비 상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

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교통체계’는 2023년까지 3차 순환선 내 250여개 교차로의 교통 흐름을 파악하기 위해 교차로 내 지능형 CCTV를 설치한다.

또 교통량 분석을 위한 알고리즘을 개발, 인공기능을 기반으로 신호주기를 최적화해 도심 교통흐름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목표다.

1차 년도인 올해는 태평로와 서대구로 일원의 20개 교차로와 횡단보도를 대상으로 서비스 실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총 220억원 규모로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대구시와 민간기업이 함께 발굴한 혁신적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로 기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다.

예비사업에서 1ㅋ년간 대표솔루션 실증 및 사업을 기획하고, 후속 평가를 거쳐 이 사업에서 2년간 스마트시티 사업을 본격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그간 ㈜카카오모빌리티, ㈜이모션, 한국과학기술원 등 6개 기업 및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AI기반의 도심교통혁신을 바탕으로 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기획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응모했다.

지난 4월 최종 선정돼 국비 15억 을 지원받아 도심의 만성적인 교통 혼잡을 개선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교통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시와 컨소시엄은 보행과 운전이 모두 즐거운 도심교통 혁신을 목표로 서비스로는 △인공지능기반 신호제어 △인공지능기반 분산 유도 △인공지능기반 보행자 주의 알림 등 3가지 실증서비스와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기 위한 △인공지능기반 교통 플랫폼과 교통 데이터 댐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한다.

홍의락 시 경제부시장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교통흐름 개선뿐만 아니라 보행자 안전 등 다양한 시민체감 서비스도 제공해 시민행복과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