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Blue Series
Deep Blue Series
  • 승인 2021.09.0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진우작DeepBlueSeries
나는 조선통신사행사 관련 기록을 위해 20여 년간 일본을 왕래했었다. 과거 선조들이 했었던 것처럼 주로 배를 타고… 어느 날 배위에서 내려다 본 바다의 모습에 반해 셔터를 한번 두 번 누르면서 이 작업은 시작되었다. 왕래했던 대한해협은 수심이 깊으면서도 물길이 거칠다. 기상에 따라 급변하는 다양한 바다의 모습은 셔터를 누를수록 더욱더 매력적으로 내게 다가왔다. 강풍이 만들어 내는 거대한 파도는 폭력에 가까운 강한 남성성을 드러냈다. 그 거친 파도 속에 또 다른 작은 물결이 있음을 발견하는 순간에는 그 파도가 우주의 다른 모습으로 내게 다가오기도 했다. 카오즈의 세계속에 존재하는 또 다른 질서처럼…

그러나 바람이 없는 잔잔한 날엔 어머니의 품같은 따듯하고 온화한 모습으로 나를 반기기도 했다. 심오한 바다속은 바로 어머니의 깊은 가슴속과 일체되어 그 속으로 나를 이끌었었다.

나의 작업은 낮시간을 넘어 밤까지 이어졌다. 밤배를 타는 경우도 많았기 때문이다. 칠흑 같은 시간 눈에 들어오는 것은 저 멀리 수평선에 걸쳐 조업하는 선박들이 보내는 옅은 불빛이 전부였다.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파인더를 통해 바다와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나아가 조선시대부터 근 현대에 이르기까지 대한해협 속에 묻혀있는 아픔을 포함한 수많은 사연들을 되집어 보는 시간이기도 했었다.

바다의 모습은 전시 제목처럼 짙은 블루로 보일 때도 있지만 때로는 회색으로 때로는 묵색으로 보이기도 한다. 바다의 깊이와 하늘의 모습에 따라 좌우되기 때문이다. 세상의 이치가 그러하듯, 내 것이 나만의 것이 아니고 함께 하는 것에서 존재하고, 그것이 나아가 모두의 것들인 것처럼.

문진우 작가
문진우 작가
※ 문진우는 동아대학교 영문학과와 동대학원 신문방송학과 석사를 졸업했다. 부산매일신문 사진부 기자를 거쳐 2002년 부산아시아경기대회 공식사진기록 담당관, 2003년 대구하계U대회 공식사진기록 담당관을 역임했다. 부산 네가티브 갤러리, 서울 갤러리 서이 등에서의 6회 개인전과 부산 PD갤러리와 서울 희수갤러리 등에서의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