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유명 영화감독, 삼성 갤S21으로 단편영화 제작 릴레이
전세계 유명 영화감독, 삼성 갤S21으로 단편영화 제작 릴레이
  • 김주오
  • 승인 2021.10.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유명 영화감독, 삼성 갤S21으로 단편영화 제작 릴레이
조 라이트 감독의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 영화 주요 장면. 삼성전자 제공.
세계적인 영화 감독들이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단편영화를 촬영, 제작하는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유명 영화감독들과 협업해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화를 제작 공개하고 이를 통해 갤럭시 사용자들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자는 취지에서 ‘Filmed #withGalaxy’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의 첫번째 참여자는 아름다운 영상미와 감각적인 연출로 유명한 영국 출신의 조 라이트 감독. 지난 2008년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받은 명작 ‘어톤먼트(Atonement)’를 비롯해 ‘오만과 편견(2006)’, ‘다키스트 아워’(2017) ‘우먼 인 윈도’(2020) 등 유명 작품의 메가폰을 잡은 감독이다.

조 라이트 감독은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관습에 저항하는 공주의 이야기를 다룬 단편영화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Princess & Peppernose)’의 모든 장면을 갤럭시 S21 울트라 5G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특히 인형과 실사가 어우러진 뮤지컬 형식인 이 영화의 다채로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조 라이트 감독과 촬영팀은 갤럭시 S21 울트라의 13㎜ 초광각 렌즈를 적극 활용했다.

그는 “갤럭시 S21 울트라를 활용한 모든 촬영 과정에서 등장인물과 스토리를 빠르고 쉽게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면서 “카메라는 늘 준비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저 대상을 향해 촬영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조 라이트 감독을 시작으로 중국의 샤모 감독 등 전세계 유명 영화 감독들과의 협업을 통해 ‘Filmed #withGalaxy’ 스토리를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샤모 감독은 작은 시골 학교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키즈 오프 파라다이스(Kids of Paradise)’를 갤럭시 S21 울트라 5G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감독은 갤럭시 S21 울트라의 ‘디렉터스 뷰’ 기능을 활용해 3개의 다른 장면을 동시에 촬영하는 기교를 선보였다.

샤모 감독은 “갤럭시 S21 울트라로 촬영하면서 큰 카메라로는 담을 수 없는 앵글과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