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21일 신년음악회 ‘전화위복’…시립국악단 공연
대구문화예술회관 21일 신년음악회 ‘전화위복’…시립국악단 공연
  • 황인옥
  • 승인 2022.01.1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야금산조 협주 ‘파사칼리아’
대통령상 오해향 가야금 협주
민요 태평가·경복궁타령 노래
대구시립국악단. 인물 사진 왼쪽부터 이현창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테너 이현, 민요 이은자, 가야금 오해향, 피리 이호진.

대구문화예술회관은 2022년 신년음악회 ‘전화위복’ 공연을 21일 오후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이번 연주회는 대구시립국악단 제204회 정기연주회를 겸하며,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현창의 지휘 아래 성악, 민요, 가야금 협주곡, 피리협주곡이 어우러진다.

공연의 첫 문을 여는 곡은 강상구 작곡의 국악관현악 ‘아침을 두드리는 소리’이다. 아침은 우리를 깨워주지만, 그 아침 또한 무엇에 의해 깨움을 당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소리이며 여러 소리와 함께 어둠은 쫓기듯 사라지고, 아침은 다가온다. 희망을 담은 2022년 새해를 대구시립국악단의 관현악 연주로 깨우고자 첫 순서로 소개한다.

국악관현악과 성악의 무대 또한 만나볼 수 있다. 제1회 MBC 대학가곡제 대상에 빛나는 김효근 작사·작곡의 가곡 ‘눈’과 한류 드라마 ‘대장금’의 사랑의 테마 곡으로 유명한 ‘하망연(河忘然)’이 준비된다. 대구를 대표하는 성악가 중 한명인 테너 이현(영남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교수)이 출연하여 성악과 국악관현악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무대를 선사한다.

협주곡으로는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파사칼리아’(작곡 박영란)와 ‘창부타령 주제에 의한 피리협주곡’(작곡 박범훈)이 준비된다. 가야금산조 협주곡 ‘파사칼리아’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기악 음악인 산조와 바로크시대의 변주곡 형식인 파사칼리아와의 융합을 꾀한 곡이다. 부산시 무형문화재 제8호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전수조교이자 제31회 전국전통예술경연대회 국악부 종합대상(대통령상) 수상 경력의 중진 국악인 오해향이 무대를 책임진다.

‘창부타령 주제에 의한 피리협주곡’은 서울지방 무가(巫歌)의 하나인 창부타령을 협주곡 형식으로 편곡한 작품이다. 음역이 좁은 피리로써 다양한 전조와 변청가락의 손 짚는 법을 바꿔가며 연주되어짐이 특이하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단원으로 있으며, 대구시립국악단 ‘젊은 명인전’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국악인 이호진이 다시 한 번 시립국악단과 호흡을 맞춘다.

무대의 마지막은 민요와 국악관현악으로, ‘태평가’, ‘양산도’, ‘경복궁타령’을 차례로 선보이는데, ‘짜증을 내어서 무엇 하나...’로 시작하는 ‘태평가’를 첫 곡으로 경쾌한 경기민요가 이어진다. 민요경창대회 명창부 대통령상 수상에 빛나는 경기민요 12잡가 보유자 이은자 명창과 그의 제자 예나경, 이경숙이 함께 출연하여 관현악 반주에 맞추어 새해의 신명을 전한다.

김형국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2022년 새해는 코로나상황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안정된 공연장 운영과 더불어 통합 신공항 건설, 군위군 대구편입 등 신년에 있을 지역의 다양한 변화에 있어 대구문화예술회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입장료 1만원.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