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만 가면 운 안따르는 대구FC
원정만 가면 운 안따르는 대구FC
  • 석지윤
  • 승인 2022.05.1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상대로 2-2 무승부
7경기째 원정 무승 행진
대구FC가 인천 원정에서 무승부에 그치며 7경기째 리그 원정 무승 행진을 이어갔다.

대구FC는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의 원정 경기에서 2-2로 무승부를 거뒀다. 시즌 3승 5무 5패(승점 14점)째. 이날 무승부로 대구는 올시즌 원정 경기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이날 전까지 올시즌 대구는 6차례의 원정 경기에서 3무 3패의 극도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대구는 김진혁-홍정운-정태욱의 스리백과 스즈키 케이타-라마스-이진용-황재원으로 이어지는 허리 라인을 구성했다. 공격진엔 세징야, 고재현 제카의 삼각편대를 최후방에는 오승훈을 내세웠다. 지난 라운드 선발 라인업에서 홍철이 케이타로 바뀐 것을 제외하고 동일한 라인업.

대구는 전반 15분 선제골로 앞서갔다. 전반 15분 세징야의 코너킥을 홍정운이 방향만 살짝 돌려놓는 헤더로 득점에 성공했다. 분위기를 탄 대구는 세징야와 제카를 중심으로 인천의 골문을 꾸준히 두드렸지만 인천 수비진의 짠물수비에 막혀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대구는 전반 종료 직전 동점골을 허용하며 리드한 채 전반을 마감하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세징야가 공격을 마무리 짓지 못하면서 인천이 역습 상황에서 골문으로 보낸 크로스를 홍정운이 클리어했지만 공이 인천 공격수 앞에 떨어지며 슈팅을 허용해 실점으로 이어졌다. 선제골을 기록한 홍정운의 아쉬운 수비. 대구는 전반 내내 유효슈팅을 허용하지 않았지만 딱 한 번 내준 유효슈팅이 실점으로 이어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교체 자원 투입 없이 전반을 마친 대구는 후반전에도 세징야와 제카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해갔다. 세징야와 제카의 중앙 돌파, 황재원의 크로스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구는 인천의 골망을 흔들고자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이에 대구는 후반 26분 라마스 대신 홍철, 33분 고재현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대구의 득점포는 역시 ‘핵심전력’ 세징야의 발끝에서 나왔다. 중거리슛으로 영점을 조절한 세징야는 후반 34분 인천 골문 근처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날카로운 킥으로 왼쪽 골문 구석에 꽂아 넣으며 다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에 대구는 후반 42분 케이타, 제카, 이진용 대신 이용래, 정치인, 이태희를 투입해 리드를 지키고자 했다. 하지만 후반 종료 직전 VAR 판독 결과 페널티 박스 안에서 주장 김진혁의 파울로 내준 페널티 킥이 실점으로 이어지며 대구는 원정 첫 승을 눈 앞에서 놓쳤다.

대구는 오는 22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