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원작 ‘천박사 퇴마 연구소’
웹툰 원작 ‘천박사 퇴마 연구소’
  • 김민주
  • 승인 2023.09.27 2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퇴마사 행세로 돈벌이하다
진짜 귀신 만나며 장르 체인지
민속 신앙·오컬트 요소 잘 섞어

최장 6일의 황금 연휴가 예정된 추석이 다가왔다. 여름에 이어 추석에도 대작 3편이 동시 개봉하면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7일 한국 대작 3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나선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칸 영화제 초청작 '거미집'(감독 김지운), 최초의 국가대표 실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이 그 주인공이다. 가짜 퇴마사로 돌아오는 강동원, 감독으로 변신한 송강호,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손기정이 된 하정우까지 쟁쟁한 배우들의 열연과 맞대결 역시 추석 삼파전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어떤 영화가 관객몰이에 성공할지 최근 개봉작 3편을 살펴본다.

 

천박사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스틸컷

‘군도’를 통해 검술 실력을 뽐낸 배우 강동원이 다시 한번 칼잡이가 됐다. 김성식 감독의 첫 장편 영화 ‘천박사 퇴마연구소: 설경의 비밀’(이하 ‘천박사’)에서다.

가짜 퇴마사 천박사 역을 맡은 강동원은 몸에 착 붙는 양복 차림을 한 채 귀신을 잡는다는 ‘칠성검’을 휘두른다. 긴 팔다리를 활용해 선보이는 액션은 판타지 게임 속 한 장면 같다. 신비로운 분위기의 CG(컴퓨터 그래픽)까지 더해지면서 강동원은 이 게임의 주인공이 된다.

처음에 천박사는 사기꾼으로 묘사된다. 그는 귀신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사람들의 약한 마음을 이용해 퇴마 의식을 벌이고 돈을 번다. 순진한 사람들을 화려한 말발로 속이고 랩을 하듯 주문을 외는 모습은 강동원이 ‘검사외전’에서 보여줬던 능청스러운 연기를 떠올리게 한다.

극 초반부까지 영화는 코미디로 보인다. 그러나 진짜로 귀신을 볼 줄 아는 유경(이솜)이 나타난 뒤 장르는 호러로 바뀐다. 유경은 퇴마 연구소를 찾아가 현금다발을 내밀며 자신을 도와달라고 요청한다. 천박사에게 그는 단숨에 ‘고객님’이 된다. 유경과 함께 찾은 그의 마을은 미스터리로 가득하다. 한 집 건너 한 집이 초상집이고 불길한 안개가 곳곳을 휘젓고 다닌다. 유경은 귀신 들린 동생을 천박사에게 보인다. 천박사는 난생처음 겪는 귀신과의 조우에 당황한다. 강동원이 구마 사제 역을 맡았던 ‘검은 사제들’ 장면이 언뜻 스쳐 지나간다.

천박사는 마을을 떠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그러지 않는다. 대신 사람의 몸에 자유자재로 빙의할 수 있는 ‘반 귀신’ 범천(허준호)을 쫓기로 한다. 범천은 전설적인 무당이었던 천박사의 할아버지를 죽인 원수이자 유경의 눈을 탐내는 악귀다.

천박사와 그의 동료 인배(이동휘), 황 사장(김종수), 유경 일행이 범천 일당을 추적하는 스토리는 흡사 모험물을 보는 듯하다. 그 과정에 민속 신앙과 오컬트 요소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특히 ‘천박사’는 봉준호 감독 ‘기생충’,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등을 함께 연출한 김성식 감독의 입봉작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예 김성식 감독은 조감독 생활을 하며 쌓아 온 영화적 배움과 경험을 모범생처럼 작품에 모두 녹여냈다.

'천박사'에는 후속편을 암시하는 쿠키 영상이 1개 있으니 마지막까지 방심해선 안 된다.

김민주기자 km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