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안양과 PO, 5차전까지 가면 승산 있다”
가스公 “안양과 PO, 5차전까지 가면 승산 있다”
  • 석지윤
  • 승인 2022.04.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경기 오래 즐기도록 최선”
10일 1차전 자신감 드러내
미디어데이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농구단(이하 가스공사)이 창단 첫 해부터 ‘봄 농구’에 진출해 파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플레이오프에 앞서 7일 서울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KBL PO 미디어데이. KBL 제공

2021-2022 프로농구 왕좌를 가릴 플레이오프가 개막한다.

대구로 연고지를 이전해 재 창단한 첫해 정규리그 6위로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농구단(이하 가스공사)은 오는 10일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3위 안양 KGC와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가스공사는 안양과의 5전 3선승제에서 승리할 경우 정규시즌 2위 수원 KT와 챔피언 결정전 진출권을 두고 맞붙는다.

유도훈 가스공사 감독과 ‘핵심전력’ 김낙현은 플레이오프에 앞서 7일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PO를 맞는 포부를 밝혔다.

유 감독은 “이번 시즌 대구로 한국가스공사가 이전하고 많은 대구 팬의 성원을 받고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또한 기존 인천 팬분들도 대구까지 응원을 많이 와주셨다. 인천, 그리고 대구 팬들과 플레이오프의 시간을 오래 즐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상대는 작년 우승팀이다. 올해 전력이 약해졌다고 하지만, 좋은 팀이기 때문에 우리가 도전한다는 자세로 5차전까지 가야 승리하지 않을까 싶다”고 겸손하면서도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낙현(가스공사)은 “우승할 경우 대구에 맛있는 막창집에서 인천과 대구 팬분들을 모시고 내가 다 쏘겠다”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정규시즌 3위를 차지한 안양과 6위로 턱걸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가스공사 간 전력은 안양이 우세한 것으로 평가된다. 가스공사는 ‘두낙콜 트리오’ 중 앤드류 니콜슨, 두경민이 코로나 이슈 이후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한데다 김낙현 마저 발목 부상으로 정규시즌 최종전에 결장하는 등 100% 전력이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주장 차바위 역시 근융 부상 문제로 전경기에 출전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인데다 이대헌 역시 시즌 막판 휴식없이 강행군을 소화한 탓에 체력적으로 문제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가스공사는 정규리그에서 안양에 3승 3패로 5할 승부를 펼쳤다. 지난 3일 안양과의 6차전에선 가스공사가 102-85로 대승했다. 가스공사와 안양 모두 높이 대신 외곽이 강점인 만큼 객관적인 전력보다 선수들의 경기 당일 슛 감각이 승부를 가를 전망이다.

이에 앞서 9일 오후 2시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울산 현대모비스(정규리그 4위)와 고양 오리온(5위)의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으로 시작한다. 정규리그 1위 서울 SK와 2위 수원 kt가 선착한 4강 플레이오프는 20일 시작한다. 현대모비스-오리온의 승자가 SK와 맞붙고, 인삼공사-가스공사의 승자는 kt를 만난다.

4강 플레이오프의 승자가 격돌하는 챔피언결정전은 5월 2일부터 이어질 예정이다. 6강과 4강 플레이오프는 각각 5전 3승제, 챔피언결정전은 7전 4승제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