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막 오른 지방선거… 비전과 정책으로 승부해야
[사설] 막 오른 지방선거… 비전과 정책으로 승부해야
  • 승인 2022.05.1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의 계절이 계속된다. 3월 9일 대선과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이어 6월 1일에는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치러진다. 지방선거에 나설 여야 주자들이 12, 13일 이틀간 후보 등록을 마치면 본격적인 선거전이 시작된다. 하지만 대구경북의 맹주 국민의힘이 일부지역을 제외하고는 광역 및 기초단체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군의원 등 후보 공천을 마무리했음에도 좀처럼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

사천 논란 등 국민의힘 공천 후유증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경선 배제(컷오프)된 후보가 중앙당 재심에서 기사회생하고, 일부 기초단체장은 컷오프에 항의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움직임이 노골화하는 등 지방선거 공천은 그야말로 난장판이다. 각 정당이 후보 공천을 마무리했음에도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큰 원인이 공천의 난맥상에서 비롯됐다. 지방선거의 정당 공천제를 없애든지 완전 경선제로 하자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후보자들이 내놓은 공약이 과거 공약의 재탕이거나 수준이하 공약이 많은 것도 한 원인이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으로 여당이 된 국민의힘이나 야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이나 지방선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총리와 장관 청문회에서 민주당의 모멸적인 대접을 받은 국민의힘으로서는 지방선거에서 압승해야 정국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를 통해 지방권력을 휩쓸어 윤석열정부를 식물정부로 만들겠다는 심산이어서 불꽃 튀는 접전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텃밭인 대구-경북에서 압도적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벌써부터 일부 광역-기초단체장과 광역 및 기초의원 선거구에서 국민의힘 후보의 무투표 당선이 예상되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앙 정치권의 시선이 대구경북지역에 쏠리고 있는 이유다. 비록 지방선거가 대선 연장전으로 치러지게 됐지만 ‘풀뿌리 민주주의’의 리더를 뽑는다는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이제 유권자의 시간이다. 후보 등록과 동시에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제대로 된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인만큼 후보자의 역량과 자질,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후보자가 제출한 재산·병역·전과·학력·세금납부·체납사항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후보들이 내건 정책과 공약을 비교 분석해 지역발전을 이끌 적임자를 골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