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사우디처럼’… 벤투호, 24일밤 일낼까
‘우리도 사우디처럼’… 벤투호, 24일밤 일낼까
  • 이상환
  • 승인 2022.11.23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1차전
남미 상대 월드컵 전적 1무4패
아시아 국가 통틀어도 2승 뿐
우루과이와 A매치 1승1무6패
유일한 1승이 벤투 감독 성과
결전하루앞둔축구대표팀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공식훈련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 대표팀이 12년 만의 월드컵 원정 16강행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과 한 조인 우리나라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나선다.

한국 축구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신기원을 이뤘지만 그동안 원정 월드컵에서는 남아공 대회 16강이 최고의 성적표다.

이번 카타르에서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 승리가 절실하다.

하지만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는 H조에서 1위 후보로 꼽히는 버거운 상대다.

한국 축구에는 그동안 ‘남미 징크스’까지 있다.

한국은 그동안 월드컵 본선에 10차례 나가 34경기를 치른 가운데 6승을 거뒀다.

이 가운데 유럽 팀을 상대로 5승(2002년 스페인과 8강전 승부차기 승리는 무승부로 간주)을, 나머지는 아프리카 팀에 1승을 따낸 것이 전부다.

이에 반해 남미와 북중미 국가에는 아직까지 8전 2무 6패로 한 번도 승리의 기쁨을 맛보지 못했다.

특히 남미 국가에는 1무 4패로 절대적인 열세다. 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에는 모두 2패씩을, 볼리비아와는 한 차례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월드컵에서 마지막으로 남미팀과 격돌한 것은 우루과이와 맞붙은 2010년 남아공 대회 16강전이다.

당시 허정무 감독이 이끈 한국은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우루과이에 1-2로 패해 8강에 오르지 못했다.

남미축구는 한국은 물론 아시아로서는 넘기 힘든 벽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월드컵 역사에서 아시아 국가의 남미 상대 전적은 지금까지 22번의 대결에서 2승 3무 17패로 절대적인 열세다.

남미를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아시아 국가는 2018년 러시아 대회 때 콜롬비아를 2-1로 누른 일본이었다.

하지만 희망도 보인다. 지난 22일 열린 이번 대회 C조 1차전에서 희망을 보았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와 맞붙어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도 2-1로 역전승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무대에서 아시아 국가에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다.

사우디가 연출한 ‘루사일의 기적’은 우루과이전을 앞 둔 태극전사들에게도 낭보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역대 대표팀 간 전적에서 1승 1무 6패로 크게 열세다.유일한 1승이 벤투 감독이 이룬 성과다.벤투 감독 부임 후 세 번째 A매치로 2018년 10월 서울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 우루과이를 2-1로 꺾었다.당시 현재 대표팀의 주축인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이 각각 1골씩을 터뜨렸다.

한국축구의 희망 손흥민의 우루과이전 선발 출전이 예상된다.이달 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에서 상대 선수 어깨에 강하게 부딪히면서 안와 골절상을 입은 손흥민은 놀라운 속도로 회복하며 우루과이전 출전 확률을 높였다.

다만, 송흥민의 컨디션 상황에 따라 벤투 감독은 전술운용에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조규성(전북)이나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원톱으로 뛰고, 손흥민은 4-2-3-1, 혹은 4-4-1-1전술에서 섀도 스트라이커나 왼쪽 공격을 맡을 가능성도 있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의 햄스트링 부상으로 나상호(서울)나 송민규(전북)가 왼쪽 공격을 맡고 오른쪽에는 이재성(마인츠)이 배치될 전망이다.

또 미드필더인 정우영(알사드)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중원을, 김진수, 김영권(울산), 김민재, 윤종규(서울)가 수비라인에 포진할 것으로 보인다. 골키퍼 는 김승규(알샤바브)가 선발출장할 전망이다. 이상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