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생애 첫 칸 레드카펫 ... 만삭 아내는 시사회 불참
송중기, 생애 첫 칸 레드카펫 ... 만삭 아내는 시사회 불참
  • 승인 2023.05.25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호성’ 팬들에 손인사 화답
최초 공개 ‘화란’ 4분 기립박수
칸 영화제 레드카펫 오른 배우 송중기.
배우 송중기가 데뷔 15년 만에 처음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인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송중기는 24일(현지시간) 오후 9시께 제76회 칸영화제가 열리는 뤼미에르 대극장 앞에서 공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검은색 턱시도 차림으로 나타난 송중기는 영화 ‘화란’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홍사빈·김형서(비비)와 김창훈 감독, 공동제작자 한재덕 사나이픽처스 대표·황기용 하이지음스튜디오 대표와 함께 레드카펫에 올랐다. 이 영화는 칸영화제가 새로운 경향의 작품을 소개하는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극장 인근과 바로 앞 거리를 가득 채운 수백 명의 팬들은 환호와 박수로 이들을 환영했다. 일부 팬들은 한글로 ‘송중기’라고 쓴 손팻말을 들고서 일찌감치 그를 기다렸다.

송중기가 모습을 드러내자 이곳저곳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셔터 소리가 들렸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 쪽을 바라보며 손 인사로 화답했다.

사진 촬영 행사에서도 후배 배우들과 신인 감독인 김창훈 감독을 이끌고 여유롭게 포즈를 취했다. 카메라를 보고 ‘브이’를 하거나 배우들과 어깨동무하기도 했다.

‘화란’은 앞서 이날 오전 드뷔시 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됐다. 1천여석의 객석은 거의 가득 찬 상태였다.

송중기는 상영 전 김 감독을 비롯해 김형서, 홍사빈 등과 무대에 올라 관객에게 인사를 건넸다.

애초 시사회 참석이 예정됐던 송중기의 아내 케이티 루이즈 손더스는 불참했다. 임신 9개월 차의 만삭인 그는 영화에 폭력적인 장면이 많은 점을 고려해 관람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날 공개된 ‘화란’에는 혈흔이 튀는 폭행 장면이 여러 차례 나와 관객들이 숨을 죽이고 스크린을 응시했다. 몇몇 관객은 손으로 눈을 가리거나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영화가 끝나자 1·2층에 빼곡히 앉은 관객들은 배우·제작진에게 박수를 보냈다. 장내가 밝아진 후 시작된 기립 박수는 약 4분간 계속됐다.

송중기는 배급사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영화를 보고 나니 대본에서 느꼈던 감정보다 더 깊은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이 영화 하기를 잘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화란’은 지옥 같은 삶을 살던 소년 연규(홍사빈 분)가 조직에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누아르로, 송중기는 이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을 연기했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