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투혼 브라질도 깨자”…‘원정 8강’ 새 역사 도전
“태극투혼 브라질도 깨자”…‘원정 8강’ 새 역사 도전
  • 석지윤
  • 승인 2022.12.04 2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새벽 4시 ‘운명의 승부’
몸값만 7배 골리앗과의 싸움
“불가능은 없다” 대이변 기대
16강전준비하는벤투호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4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가능은 없다.’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가 이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사상 첫 ‘원정 대회 8강’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관련기사 참고)

한국은 지난 3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후반 46분 터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극적인 결승 골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했다.

나란히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한 우루과이와 골 득실 차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선 우리나라가 포르투갈(2승 1패)에 이은 조 2위로 16강에 오르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브라질전 앞두고 대표팀은 4일 오후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FIFA가 주관하는 공식훈련을 실시했다. 현재 FIFA 랭킹 1위(한국 28위)인 브라질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브라질전을 대비한 벤투호의 팀 훈련은 이날 단 한 번뿐이었다. 태극전사들은 밝은 모습으로 브라질전 필승을 다졌다. 오른쪽 종아리를 다쳐 포르투갈전에는 결장한 중앙수비수 김민재(나폴리)를 제외하고 모든 선수가 팀 훈련에 정상적으로 참여했다. 김민재는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스트레칭 등 부상 방지 훈련은 동료들과 함께했으나 이후에는 따로 자전거를 타며 회복에 집중했다. 미디어에 공개된 훈련 시간 끝 무렵에는 자전거에서 내려 가볍게 러닝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소속팀에서 당한 허벅지 뒤 근육 부상에서 회복이 더뎌 조별리그 1, 2차전은 뛰지 못했다가 포르투갈전 후반 교체 투입돼 16강 진출의 영웅이 된 황희찬도 이날 훈련을 모두 소화하며 브라질전 출격 채비를 마쳤다.

우리나라가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이자 4강 신화를 쓴 2002년 한일 대회를 포함해 통산 세 번째다.

2승 1패로 G조 1위를 차지하고 16강에 진출한 브라질은 올해로 22번째인 월드컵에서 한 번도 빠짐없이 본선에 참가했고, 통산 최다인 5번이나 우승을 차지한 축구 강국이다.

선수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종명단에 든 26명 중 22명이 유럽 프로축구 빅리그인 잉글랜드,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뛰고 있다.

몸값도 어마어마하다.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분석하는 축구 사이트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참가한 브라질 선수 26명의 시장가치, 즉 이적료 추정치 총액은 11억4천만유로(약 1조5천600억원)다. 이번 대회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잉글랜드(12억6천만유로)에 이어 2위다. 이에 맞서는 한국 대표팀의 시장가치 총액은 1억6천448만유로(2천260억원)다. 브라질의 7분의 1수준이다. 몸값만 놓고 보면 한국과 브라질의 대결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다.

하지만 벤투호는 이미 조별리그에서 우리 선수단 시장가치의 6배 가까이 되는 포르투갈(9억3천700만유로)에게 승리하며 몸값 차이로 승패가 갈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이변이 적지 않았지만 지면 바로 탈락하는 16강부터는 무슨 일이 벌어질지 예상하기가 더욱 어렵다.

벤투호가 ‘삼바 군단’ 브라질을 넘어서면 한국 축구사에 다시 한번 새 장이 열린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